전국의 시도 지리연구회 회장(총무)님에게 드립니다

 

광주공청회가 광주, 전남, 전북, 제주지역 선생님들의 적극적인 협조로 성공리에 마무리되었습니다.

교과부에서 교육청으로 보낸 공문이 늦어 14일 학교에 전달된 관계로 대부분의 선생님들께서 연가나 조퇴 처리를 하고 참석했는데도 불구하고, 총 60여분(광주30, 전남, 20, 전북 10, 제주2)의 선생님들께서 참석해주셨습니다. 특히 전남대와 전북대 지리교육과 학생 100여명이 총동원되어 개인 피켓이나 플래카드를 들고 공청회장을 뒤덮은 것은 교과부의 간담을 서늘케 했을 겁니다.

국영수A/B 수준별안과 수능2회를 중점으로 토론한다고 선전했기 때문에, 다른 교과에서는 거의 참석이 없어 7시까지 이어진 자유토론 시간에는 거의 지리과의 독무대였습니다. 제2외국어와 한문을 다룬다는 대전도 비슷한 분위기일 것 같습니다.

 

다음은 대전입니다.

대전, 충남, 충북지역 선생님들께서도 광주의 분위기를 이어가도록 협조 부탁드립니다.

이번 정부에서 마무리지을려는 연구진(백순근교수) 기세가  만만치 않습니다.
지리인들의 힘을 더욱 결집하여 대전과 부산에서 어느 정도 결정짓고, 최종적으로 서울에서 메조지해야 될 것 같습니다.

 

8.19서울공청회와 9.15광주공청회를 통해 느낀점은,

다른교과는 공청회에 관심이 별로 없다는 것입니다. 

사실 이번 개편안의 언론보도 이후 국영수만이 아니라, 사회탐구영역도 역사,일사,윤리 등 대부분 교과에서 얼마나 이득이 커졌는지를 계산하면서 자기네들끼리 모이고 있답니다. 다른 교과에서 공청회에 관심이 적기 때문에 대전,부산,서울은 광주와 마찬가지로 10명 이상의 질문자를 선정하여 준비해야 될 것 같습니다. 물론 자유토론시간에는 탐구과목에 대한 토론시간이 충분할 겁니다. 만약 탐구과목에 대한 배려가 없이 진행자가 일방적으로 몰고가려고 하면 강력하게 항의해야 될 것 같습니다.

 

질문 내용은, 졸속이다. 공교육 파괴다. 입시부담 늘어난다. 사교육비 늘어난다. 등등을  현장교육과 거리가 멀다는 쪽으로 최대한 몰아세워야 될 것 같습니다. 가장 큰 약점이 미국 것을 그대로 베끼다 보니까, 현장교육과의 차이가 크다는 것이고, 또 연구진에 교과전공교수가  한명도 없이 교육학전공자 5~6명이 5~6개월 기간에 추진했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최대한 많은 선생님들이 공청회에 참석하도록 독려해 주십시오.

 

지리를 위해 할 수 있는 시간은 권역별로 딱 하루뿐입니다.

 

마지막까지 다시 한번 잘 부탁드립니다.

 

대구에서 위상복 드림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이름
공지 2022 제22회 전국지리올림피아드 전국대회 수상자 및 지도교사상 명단 2022.09.23 125 김차곤
공지 제22회 전국지리올림피아드 본선대회 접수기간 연장 안내 2022.09.07 103 김차곤
공지 2022 제22회 전국지리올림피아드 지역대회 수상자 명단입니다. 2022.06.24 532 관리자
공지 2022년 제22회 전국지리올림피아드 운영 계획 2022.04.18 763 남길수
106 2011 수능 특별생방송(EBS) 안내-이주호 장관 출현 2010.11.19 8929 조일현
105 [지도로 읽는 더 큰 세상] 세미나 안내 2010.11.18 7467 조일현
104 2014학년도 수능시험 개편 관련 TV 토론회 2010.11.11 7346 조일현
103 [확정] 2011년 제14회 전국지리교사 제주대회 공지 [5] file 2010.10.26 8428 조일현
102 '위기에 처한 지리구하기' 활동에 참여할 분을 모십니다. file 2010.10.16 8211 조일현
101 비대위활동 회의 내용 보고(경북대 이철우 교수) 2010.10.16 8598 위상복
100 2010년 '위기에처한 지리구하기' 전국지리교사연합회 이사회 결과 보고 2010.10.11 8333 조일현
99 권역별 공청회 마무리 보고 [1] 2010.10.03 7657 위상복
98 서울 공청회에 적극 참여하여 우리의 뜻을 확실하게 보여줍시다. 2010.10.01 8282 조일현
97 (언론보도) 전국지리교사연합회, 수능 개편안 반대 성명 2010.09.29 8010 조일현
96 9.28 부산공청회 계획대로 종료 [3] 2010.09.29 7325 위상복
95 [긴급] 대책회의 개최 공지 file 2010.09.27 7326 조일현
94 공청회를 앞두고 몇가지 부탁을 드립니다. [1] 2010.09.24 7184 조일현
93 10월1일 공청회 관련 ‘위기에 처한 지리 구하기’는 지리교사만이 할 수 있습니다 2010.09.22 7272 조일현
92 9.28 부산공청회 관련 부탁입니다. [3] 2010.09.20 6906 위상복
91 부산공청회 준비참고(대구교대 송언근교수) file 2010.09.20 7621 위상복
90 부산공청회 준비경과 및 준비안(경북대 이광률교수) file 2010.09.20 9228 위상복
89 9.28 부산 공청회 준비 상황-영남권 대학 준비(안) [3] file 2010.09.18 7426 조일현
88 충청권 선생님들의 성원에 깊이 감사드립니다.(위상복 회장) [1] 2010.09.18 7494 조일현
87 Daum아고라에 올렸던 글- 언론에서 기사화 하다 2010.09.17 8214 조일현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