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롭게 신나는 윷놀이

2013.02.09 19:40

달콤쵸코 조회 수:15800

yootnori-resize.jpg

신나는 윷놀이

 

멍멍 워리 개로구나,

꽃게로다 걸이로세 음메 소~

윷이야~ 도 개 걸 윷 당신만

도 걸치고 모나와라~“

 

옥슨82윷놀이라는 노래의 한 부분이다. 윷놀이에 나오는 ····를 모티브로 만든 노래로 1982년 제6회 대학가요제에서 금상을 받은 곡이다. 이 노래로 ····가 상징하는 동물을 알게 된 사람들도 많았다고 한다.

 

 

학자들의 연구대상이 될 정도로 성행

 

윷놀이는 정월 초하루에서 보름까지 을 사용해 남녀노소 누구나 어울려 즐기는 놀이로 사희 또는 척사희라고도 한다.

윷놀이 유래로 가장 유력한 설은 부여의 관직명인 저가·구가·우가·마가·대사에서 유래된 것이라고 하는 가설이다.

 

또한 윷놀이에 대해서 지금까지 알려진 가장 오래된 자료는 중국의 <북사><태평어람>으로 이 책에는 부여의 저포·악삭 등의 잡희가 소개돼 있다. 이로 보건대 백제, 고구려, 신라에도 윷놀이가 전승됐을 것으로 추측되므로 윷놀이의 기원은 삼국시대 이전으로 거슬러 올라갈 수 있다.

고려말 <목은집>에서 이색은 저포를 세시풍속이라 하고 현재의 윷판과 같은 것으로 윷말을 써 가며 저포놀이를 하는데, 변화가 무궁하고 강약을 가릴 수 없는 이변도 생겨서 턱이 떨어질 지경으로 우습다고 했다. 또 남녀노소가 어울려 윷놀이하는 광경을 그린 시도 있다. 조선조에는 학자들의 연구대상이 될 정도로 크게 성행했다.

yout-method-resize.jpg  

 

윷노래, 하늘과 땅, 사람의 도를 말하다

 

윷노래는 윷놀 때 부르는 유희요의 하나로 대부분이 개인창의 음영민요이다. 내용은 대체로 희망하는 수가 나타나기를 바라는 것과 말판의 말이 빨리 달아나기를 바라는 것이 대부분이다. 일각에서는 정월에 즐기는 윷놀이와 윷노래는 민초들의 숨결을 고르는 역할을 했을 것이라며, 윷노래는 단순한 놀이의 노래이기 이전에 하늘과 땅, 사람의 도를 말하고 있다고 말하기도 한다.

 

일월성신 분명하니, 천도가 적실하고, 산천초목 분명하니, 지도가 적실하고, 읜의예지 분명하니, 인도가 적실하다.(-노래중)“

 

 

윷의 종류와 윷판

 

윷놀이는 편을 갈라서 윷으로 승부를 거는 놀이다. 윷놀이는 재미로도 하지만 농경사회에서 풍년농사를 기원하는 소망이 담겨 있다. 윷판은 농토이고, 윷말은 놀이꿑이 윷을 던져 나온 윷패에 따라 움직이는 계절의 변화를 상징해 풍년을 가져온다고 여겼다.

윷의 종류에는 장작윷(장윷, 가락윷)과 밤윷(좀윷, 종지윷), 그리고 관서, 관북지방에서 노는 콩윷(팥윷)이 있다. 장작윷은 길이 15~20cm, 직경 3~5cm 정도의 윤목 2개를 각각 반으로 쪼개어 4개를 만든 것으로 박달나무나 밤나무를 쓰는 것이 보통이며, 주로 여자용으로 비교적 작고 잘 다듬어 채색하는 경우도 있다. 반면 밤윷은 남자용으로 크고 무게가 있으나 현재에는 남녀의 구분 없이 통일된 윷으로 사용하는 것이 대부분이다.

윷판설에 따르면 윷판의 바깥이 둥근 것은 하늘을 본뜬 것이고, 안의 모진 것은 땅을 본뜬 모양으로 하늘의 땅바닥까지 둘러싼 것을 의미한다. 별의 가운데 있는 것은 추성이고 옆에 벌려 있는 것은 28수를 본뜬 것이다. 북신이 그 자리에 있으며, 뭇별이 둘러싼 것을 말한다.

윷놀이에서도 알 수 있듯이 우리 민족의 세시놀이(민속놀이)는 단순히 놀이에서 끝나는 것이 아니라 그 안에 천지의 이치가 담겨있고, 인간의 도리가 담겨있는 경우가 많다. 다가오는 명절, 아이들과 함께 재미있는 윷놀이도 하고 하늘과 땅의 이치도 배워보는 시간을 갖는 것도 좋은 추억이 될 것 같다.

 

출처: 우리 역사와 문화를 깨우는 <글마루 2월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3 우리가 항상 잊지말아야 할 과거사 씨밀레 2014.06.05 3249
82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3월 19일 식민사학 해체 운동본부 발대식이 있습니다.' 씨밀레 2014.03.15 3995
81 경희대학교 지리달력 동아리 지달, 벽걸이ver을 소개합니다. file 지달 2014.02.27 4980
80 블로그에 학습용 지형도 업로드하는 분이 계시네요. file 설설 2014.02.03 7726
79 제17회 전국지리교사대회 참관 후기 위상복 2014.01.20 5949
78 전남대 박철웅 - 피해 수험생에게 고개 숙여 사죄하라 지단 2014.01.14 5852
77 과거, 일본과 중국이 모든책들은 다 빼앗고,불태웠지만 왜 이책들만은 남겨뒀었나? 씨밀레 2014.01.11 6314
76 지도포스트잇 '내가그린지도그림' 인사드립니다 : ) file Studi 2014.01.10 10314
75 인강 최진기님의 세지8번에 대한 동영상 - 출제진과 검토진, 학회관련자들 꼭 보았으면.. 지단 2014.01.09 6162
74 세계지리 소송 1심 - 가여운 어머니의 눈물 호소 지단 2013.12.11 7825
73 한국사 필수보다는 잘못된 부분의 수정이 우선 아닐까요? 시나브로 2013.08.10 8316
72 지도포스트잇 '딱붙지' 3쇄가 나왔습니다. file geot 2013.08.08 8076
71 지리책 추천 리플렛 '읽으면 세상이 새로워 지리'_시즌2(2013) file geot 2013.03.20 9413
70 지리희망네트워크입니다. 지도포스티잇을 만들었습니다. file geot 2013.02.21 10278
69 영국인이 사랑한 차(茶) file 달콤쵸코 2013.02.17 10718
» 신나는 윷놀이 file 달콤쵸코 2013.02.09 15800
67 참고하세요 현명한선택 2013.01.11 11185
66 학술회를 준비하는 학생입니다. 선생님들의 도움이 필요합니다. 도와주세요 2012.08.23 14632
65 (~6/29)지역이 달라졌어요(사진+글)공모전을 개최합니다. file 레디스 2012.06.21 14038
64 김오진 박사 초청강연회 file 도정훈 2012.06.19 1300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