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경북 구미시 선주고등학교에 근무하는 김진수입니다.
 
지난 10일 서울행정법원에서 세계지리 8번에 대한 첫 재판(심문)이 이었습니다.
 
평가원측은 정부법무공단 소속 변호사가 아닌 대형로펌 광장에 의뢰하였습니다.
수험생측은 2명 선임에 1명 참가, 평가원측은 대형고펌 광장 소속 6명 선임에 4명 참가
국민의 세금으로 어린 학생들을 이기려고 이렇게까지 해야 합니까?
 
이 날 양측의 주장이 있은 후 판사님이 일주일 후 2심,  또 1주일 후 선고라고 하자
 
한 수험생의 어머니가 자식을 위해 방청석에서 무슨 용기가 있었는지 울면서 호소했습니다.
선고 날짜가 너무 늦어 정시 입시가 시작되면 이 재판에서 승소하더라도 돌이킬 수 없는 것이 현실 때문이었습니다.
 
어머니의 눈물호소를 판사님이 받아들였는데 그래도 늦다고 호소하자 판사님이 수용하여
 
13일 2심, 16일 선고로 전례없이 빠르게 진행하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재판일정을 앞당기는데 기를 쓰고 반대한 세력이 있으니 바로 평가원이었습니다.

왜 재판일정은 당기는 것에 반대하였습니까? ...

대학 입시일정에 최대한 피해를 없게 하기 위해서는 평가원이 앞장서 선고일을 당겨달라고 해야 맞습니다.

전국민이 지켜보는데 어찌 이런 행동을 할 수 있습니까?

국민의 혈세로 대형로펌의 변호사를 선임하여 국가의 기본 정도를 무너뜨려야 할겠습니까?

철없는 어린 수험생을 돈과 권력의 힘으로 무자비하게 밟아야하겠습니까?

하소연하는 가엾은 어머니를 보고서도 재판일정을 당기지 말라던 당신들은 조금의 인정도 없습니까?

한 어머니가 눈물로 호소했다는 소식을 듣고 어찌나 눈물이 나든지...

하늘이 두렵지도 않습니까?

많은 사람들이 평가원, 출제진, 검토진, 두 학회 당신들을 지켜보고 있습니다.
 
우리 선생님들의 자존심도 무자비하게 짓밟은 사람들을 잊지 말아야 합니다.
 
우리를 아프게 한 사람들 곧 세상에 알려지겠지요. 그전에 잘못을 인정했으면 합니다.
 
이번주 금요일 2심이 진행되고 16일 선고가 예정되어 있습니다.
 
선생님들이 일찍 나섰다면 이렇게 일이 악화되지는 않았을 것입니다.
 
늦었지만 선생님으로서 학생들 앞에 당당히 설 수 있도록 진실을 밝히는데 주저하지 말았으면 합니다.
 
어리고 힘없는 학생들을 선생님이 외면한다면 어찌 선생님이라 할 수 있겠습니까?
 
출제와 검토에 들어간 분들, 학생 앞에 당당히 서는지 모두 지켜봅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3 우리가 항상 잊지말아야 할 과거사 씨밀레 2014.06.05 3249
82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3월 19일 식민사학 해체 운동본부 발대식이 있습니다.' 씨밀레 2014.03.15 3995
81 경희대학교 지리달력 동아리 지달, 벽걸이ver을 소개합니다. file 지달 2014.02.27 4980
80 블로그에 학습용 지형도 업로드하는 분이 계시네요. file 설설 2014.02.03 7726
79 제17회 전국지리교사대회 참관 후기 위상복 2014.01.20 5949
78 전남대 박철웅 - 피해 수험생에게 고개 숙여 사죄하라 지단 2014.01.14 5852
77 과거, 일본과 중국이 모든책들은 다 빼앗고,불태웠지만 왜 이책들만은 남겨뒀었나? 씨밀레 2014.01.11 6314
76 지도포스트잇 '내가그린지도그림' 인사드립니다 : ) file Studi 2014.01.10 10314
75 인강 최진기님의 세지8번에 대한 동영상 - 출제진과 검토진, 학회관련자들 꼭 보았으면.. 지단 2014.01.09 6162
» 세계지리 소송 1심 - 가여운 어머니의 눈물 호소 지단 2013.12.11 7825
73 한국사 필수보다는 잘못된 부분의 수정이 우선 아닐까요? 시나브로 2013.08.10 8316
72 지도포스트잇 '딱붙지' 3쇄가 나왔습니다. file geot 2013.08.08 8076
71 지리책 추천 리플렛 '읽으면 세상이 새로워 지리'_시즌2(2013) file geot 2013.03.20 9413
70 지리희망네트워크입니다. 지도포스티잇을 만들었습니다. file geot 2013.02.21 10278
69 영국인이 사랑한 차(茶) file 달콤쵸코 2013.02.17 10718
68 신나는 윷놀이 file 달콤쵸코 2013.02.09 15800
67 참고하세요 현명한선택 2013.01.11 11185
66 학술회를 준비하는 학생입니다. 선생님들의 도움이 필요합니다. 도와주세요 2012.08.23 14632
65 (~6/29)지역이 달라졌어요(사진+글)공모전을 개최합니다. file 레디스 2012.06.21 14038
64 김오진 박사 초청강연회 file 도정훈 2012.06.19 1300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