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롭게 신나는 윷놀이

2013.02.09 19:40

달콤쵸코 조회 수:15573

yootnori-resize.jpg

신나는 윷놀이

 

멍멍 워리 개로구나,

꽃게로다 걸이로세 음메 소~

윷이야~ 도 개 걸 윷 당신만

도 걸치고 모나와라~“

 

옥슨82윷놀이라는 노래의 한 부분이다. 윷놀이에 나오는 ····를 모티브로 만든 노래로 1982년 제6회 대학가요제에서 금상을 받은 곡이다. 이 노래로 ····가 상징하는 동물을 알게 된 사람들도 많았다고 한다.

 

 

학자들의 연구대상이 될 정도로 성행

 

윷놀이는 정월 초하루에서 보름까지 을 사용해 남녀노소 누구나 어울려 즐기는 놀이로 사희 또는 척사희라고도 한다.

윷놀이 유래로 가장 유력한 설은 부여의 관직명인 저가·구가·우가·마가·대사에서 유래된 것이라고 하는 가설이다.

 

또한 윷놀이에 대해서 지금까지 알려진 가장 오래된 자료는 중국의 <북사><태평어람>으로 이 책에는 부여의 저포·악삭 등의 잡희가 소개돼 있다. 이로 보건대 백제, 고구려, 신라에도 윷놀이가 전승됐을 것으로 추측되므로 윷놀이의 기원은 삼국시대 이전으로 거슬러 올라갈 수 있다.

고려말 <목은집>에서 이색은 저포를 세시풍속이라 하고 현재의 윷판과 같은 것으로 윷말을 써 가며 저포놀이를 하는데, 변화가 무궁하고 강약을 가릴 수 없는 이변도 생겨서 턱이 떨어질 지경으로 우습다고 했다. 또 남녀노소가 어울려 윷놀이하는 광경을 그린 시도 있다. 조선조에는 학자들의 연구대상이 될 정도로 크게 성행했다.

yout-method-resize.jpg  

 

윷노래, 하늘과 땅, 사람의 도를 말하다

 

윷노래는 윷놀 때 부르는 유희요의 하나로 대부분이 개인창의 음영민요이다. 내용은 대체로 희망하는 수가 나타나기를 바라는 것과 말판의 말이 빨리 달아나기를 바라는 것이 대부분이다. 일각에서는 정월에 즐기는 윷놀이와 윷노래는 민초들의 숨결을 고르는 역할을 했을 것이라며, 윷노래는 단순한 놀이의 노래이기 이전에 하늘과 땅, 사람의 도를 말하고 있다고 말하기도 한다.

 

일월성신 분명하니, 천도가 적실하고, 산천초목 분명하니, 지도가 적실하고, 읜의예지 분명하니, 인도가 적실하다.(-노래중)“

 

 

윷의 종류와 윷판

 

윷놀이는 편을 갈라서 윷으로 승부를 거는 놀이다. 윷놀이는 재미로도 하지만 농경사회에서 풍년농사를 기원하는 소망이 담겨 있다. 윷판은 농토이고, 윷말은 놀이꿑이 윷을 던져 나온 윷패에 따라 움직이는 계절의 변화를 상징해 풍년을 가져온다고 여겼다.

윷의 종류에는 장작윷(장윷, 가락윷)과 밤윷(좀윷, 종지윷), 그리고 관서, 관북지방에서 노는 콩윷(팥윷)이 있다. 장작윷은 길이 15~20cm, 직경 3~5cm 정도의 윤목 2개를 각각 반으로 쪼개어 4개를 만든 것으로 박달나무나 밤나무를 쓰는 것이 보통이며, 주로 여자용으로 비교적 작고 잘 다듬어 채색하는 경우도 있다. 반면 밤윷은 남자용으로 크고 무게가 있으나 현재에는 남녀의 구분 없이 통일된 윷으로 사용하는 것이 대부분이다.

윷판설에 따르면 윷판의 바깥이 둥근 것은 하늘을 본뜬 것이고, 안의 모진 것은 땅을 본뜬 모양으로 하늘의 땅바닥까지 둘러싼 것을 의미한다. 별의 가운데 있는 것은 추성이고 옆에 벌려 있는 것은 28수를 본뜬 것이다. 북신이 그 자리에 있으며, 뭇별이 둘러싼 것을 말한다.

윷놀이에서도 알 수 있듯이 우리 민족의 세시놀이(민속놀이)는 단순히 놀이에서 끝나는 것이 아니라 그 안에 천지의 이치가 담겨있고, 인간의 도리가 담겨있는 경우가 많다. 다가오는 명절, 아이들과 함께 재미있는 윷놀이도 하고 하늘과 땅의 이치도 배워보는 시간을 갖는 것도 좋은 추억이 될 것 같다.

 

출처: 우리 역사와 문화를 깨우는 <글마루 2월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4 영국인이 사랑한 차(茶) file 달콤쵸코 2013.02.17 10669
» 신나는 윷놀이 file 달콤쵸코 2013.02.09 15573
182 참고하세요 현명한선택 2013.01.11 11114
181 [안내] 제4회 전국 고등학생 지리사진 콘테스트 file 정화영 2012.10.19 12622
180 강원지리교육연구회 추계답사 알림 file homui 2012.10.04 12874
179 간도협약 전까지 간도는 조선 땅 아니었나요? 수빈 2012.09.23 12310
178 자료실은 없나요 교수학습 자료가 없네 [1] 이윤영 2012.09.06 13067
177 학술회를 준비하는 학생입니다. 선생님들의 도움이 필요합니다. 도와주세요 2012.08.23 14564
176 지리강사(지역사회)를 구합니다. 강사료 10만원+5만원 미래희망코치 2012.08.21 12817
175 독도교육 [1] file 선비 2012.08.06 16027
174 국토올림피아드에 지원하려고 하는데요 [1] dhfz11 2012.07.20 12328
173 독도과거시험에 대한 문의 [1] 철부지 2012.06.29 23219
172 (~6/29)지역이 달라졌어요(사진+글)공모전을 개최합니다. file 레디스 2012.06.21 13988
171 김오진 박사 초청강연회 file 도정훈 2012.06.19 12933
170 2012 DMZ HELP센터 전국 교사연수 안내 file 정화영 2012.05.14 14175
169 「공무원임용시험령」 일부개정령안 입법예고에 대한 대응 [1] 햇빛눈물 2012.05.07 13872
168 10년차를 넘기신 경기도 선생님들~~~ 관리자 2012.04.28 13724
167 긴급)입법예고 기사를 읽고나서 글 올립니다 [2] 겨울연가 2012.04.12 13557
166 EBS <선생님이 달라졌어요>에 참여하실 선생님을 모집합니다! (마지막공고) file 선생님이달라졌어요 2012.03.30 23467
165 학교 폭력 추방에 대한 소고 김종해 2012.02.27 1427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