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성 "실패에 대한 부담감 감소"
반대 "시험간격 짧아 혼란 가중"


 
 
최근 201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개편 시안이 발표되면서 학생과 학부모 사이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바뀐 제도가 적용되는 현 중학교 3학년부터는 수능을 한 차례 치던 것에서 11월에 보름 간격으로 두 차례 치게 된다.

수능을 두 번 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1994년에 학생 부담을 덜어준다는 취지로 이런 제도가 시행된 적이 있다. 당시엔 제도적으로 미비한 점이 많아 실패하긴 했지만 이번에 16년 만에 부활한 것이다.

수능 제도, 특히 두 차례 시험을 치는 데 대해 당사자인 중3 학생들의 의견은 엇갈리고 있다. 강재희(당리중 3) 양은 "시험을 두 번 친다면 실패에 대한 부담감이 덜해 더 좋은 결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반겼다. 하지만 다른 학생들은 1차와 2차 시험 간격이 불과 2주밖에 되지 않아 혼란만 더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전국적인 규모의 시험을 두 번 치름에 따라 추가되는 비용도 상당할 것으로 우려된다.
출처 : 국제신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4 곽승준 미래기획위원장 인터뷰-2014수능개편안 의문시 도정훈 2010.10.12 12695
103 세계 지리 교육의 중요성(1탄) 슈퍼마리오 2010.10.05 11421
102 보도 자료 배포에 신중을 [1] file 향미 2010.10.03 11436
101 부산 공청회 보고(이보영 교수) 슈퍼마리오 2010.09.29 11641
100 부산 공청회를 보고나서(송언근 교수) 슈퍼마리오 2010.09.29 11565
99 수능개편안 놓고 거센 반대 목소리[국제신문.9.29] 도정훈 2010.09.29 11436
98 수능 개편안,입시중심 교육 심화될 것[부산일보,2010.9.29] 도정훈 2010.09.29 11326
97 부산공청회 보고 [1] file 도정훈 2010.09.29 12594
96 전국지리교사연합회, 수능 개편안 반대 성명[뉴시스,9.27] [1] 도정훈 2010.09.29 11468
95 2014학년도 수능개편안, 사교육비 확대, 수험생입시 부담[부산일보] 도정훈 2010.09.25 11162
94 [긴급]새로운 대응 방안 모색의 필요성 [4] 조성호 2010.09.18 11201
93 경북일보 - 수능개편안, 교육현장과 거리멀다. [1] 관리자 2010.09.17 11257
92 개편안 지역별 공청회 시작[국제신문,2010.9.16] [3] 도정훈 2010.09.16 12137
91 광주공청회 모습 [2] 도정훈 2010.09.15 11297
90 공청회 관련 지역언론 보도자료 초안 [1] file 도정훈 2010.09.13 11037
89 우리의 뜻 관철을 위해 꼭 공청회 참석합시다. [2] 도정훈 2010.09.11 11173
88 "학습량 많고 어려운 수리 가 피하자" 수리 나 변경 '눈치작전' [부산일보.9.8] 도정훈 2010.09.09 11144
87 크게 바뀌는 수능 의미와 문제점 [부산일보] 도정훈 2010.09.09 11164
86 국영수가 만능인가 [국제신문,2010..9.5] 도정훈 2010.09.09 12182
» 2014년 수능 두번… 학생들 찬반 논란[국제신문,2010.9.8] 도정훈 2010.09.09 1187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