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agora.media.daum.net/petition/view?id=97851

언론매체에 나타난 백 교수의 주장은 다음과 같습니다.

 

1. 학생 중심의 체제로 개편한 것에 의미가 있다.

  이번 개편안을 마련할 때, 얼마나 많은 사람들의 의견을 들었나요? 자기만 교수인가요? 같은 대학교 교수님들도 있을 것이고, 대한민국의 각 학회도 있을 것인데, 수능 문제 출제 오류가 생겨도 해당 학회-전문가 집단의 의견을 반영하는데, 이렇게 중요한 개편안을 만들면서 왜 학생들의 의견을 물어보질 않았을까? 수험생들이 갖는 부담은 사탐/과탐도 아닌 국영수 라는 것을 왜 모를까?

 다음번 공청회때 현중3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설문 조사결과를 만들어 제출하는 것도 아주 좋을듯합니다.

그리고 교육과정을 너무나 모르는  몰상식에 화가 납니다.

그동안 말도 많았던 개정교육과정 편성을 어렵게 마무리하고 있는데, 2학년 1학기때 경제를 배우고, 3학년 1학기때 사회문화가 편성되어 있다면, 3학기 1학기 사회문화 시간은 어떻게 운영될까요? 교수님은 무엇이라고 할까요?

 심지어 사회문화 한과목가지고는 수능을 칠 수가 없죠. 마찬가지로 한국지리를 개설되어 있는데, 세계지리가 개설되어 있지 않는 학교는 어떻게 지리과목을 칠 수 있는가요?  수능과목 지리를 칠려면 학교 교육과정을 개정해야만 합니다. 그리고 교원수급까지 연계되는 복잡한 문제가 상존하고 있는데....

 

2. 범위가 너무 넓어 수험생 부담이 과중했다.

 겉으로 만  6과목이지만, 경제,국사를 제외한 사탐과목의 경우로 오히려 수험생의 부담이 늘어났습니다. 헌법에서 보장하는 평등의 원리에 어긋납니다. 차별받지 않을 권리를 이렇게 파괴하고 있습니다. 내가 선택한 지리과목으로 인하여 타 과목을 선택한 아이들보다 더많은 시간을 투자하여야 하는 차별을 받아야 합니까?

 

3. 사교육비 경감

 말로만 사교육비 경감, 지금까지 대한민국의 그많은 교육제도가 사교육비를 경감하였습니까?  모든 근본은 국영수 과목에서 출발하였습니다.

 이렇게 세상 돌아가는 사정을 몰라서야..

 

4. 공교육 정상화

 가. 학교교육과정을 형식적으로 운영할 수 밖에 없는 수능체제 개편안, 과연 일선교육현장에서 찬성할까? 집중이수교육과정에 의해 일부 과목은 3학년 1학기 또는 2학기에 편성되어 있는 사탐과목을 어떻게 운영하라고 입시체제를 바꾸는지.. 3학년 1학기 한학기 공부하고 수능 시험을 쳐라! 정말 대단히 천재아 들만 있거나, 아니면 포기하라는 말과 같다.

  국영수 선생님들에게 여쭈어 봐도, 황당하다는 이야기이다. 두번의 수능 준비를 어떻게 하라고, 결국은 입시지옥으로 빠트리는 길이다. 한번의 수능 준비, 보다 나은 점수를 위한 두번째 수능 준비, 응시 횟수 2회가 과연 능사일까?

기회를 한번 더 주는 것도 교육적이지만, 고통스러운 입시 준비를 한번더 하라는 제도가 과연 교육적인가?

 

나. 사회과의 궁극적인 목표는 "민주 시민으로서 올바른 자질을 길러주는데 있다" 국가 수준의 교육과정에 명시되어 있다. 국가 수준의 교육과정을 또다른 곳에서 부정하는 행태는 어떻게 볼 것인가? 교육이 백년지대계라고 누가 말하였는가?  하기사 교육학 전공하고 교육과정 전공은 다를 수도 있고, 입시 전문가가 아닐 수도 있고, 그렇다면 누가  수능체제 개편  분과에 추천하였는가?

 국가수준의 교육과정에서 추구하는 목표 달성을 어렵게 하는 이 안을 수용할 수 없다.  우리 아이들을 편식교육시켜 올바른 민주시민의 자질이 함양될까? 지금도 대학에서는 학부학생들에게 기초지식이 부족하여 별도의 특별 수업을 하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장차 이 나라의 인재는 어떤 인재상을 원하는가? 글로벌 시대에서 요구하는 인재상은 어떤 모습일까?

 

 교원단체들도 반대하고, 시도교육감님들도 반대하고, 일선 교육현장의 선생님들도 반대하는 안을 계속해서 고집하는 똥고집을 어떻게 할 것인가?

 학계에서도 학문적으로 공감하질 않으면 인정되지 않는 학설이나 논문을, 대한민국 고등학교 교육과정 운영의 근간을 뒤흔드는 제도를 만들었다는 자체가 황당하다. 정말 황당하다.

  수능체제 개편안을 절대 반대한다. 형식적인 공청회로 국민들을 우롱하지 말기를 바란다.

 누구를 위한 개편안인지, 진정성이 느껴지지 않는 교육현장을 황폐화시키는 안을 반대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4 지리교육위기에 대한 대응전략(2) [1] 겨울연가 2010.09.05 8820
83 2011 지리과 수능문제 출제에 대한 제안 [2] 김시구 2010.09.05 9073
82 지리교육위기에 대한 대응전략 [2] 겨울연가 2010.09.04 8898
81 대수능 9월 모의평가 해설지입니다. [2] file 미스터도 2010.09.02 10873
» 백순근 서울대 교육학과 교수의 허구성 [1] 미스터도 2010.09.02 12470
79 국회 교육과학기술위원회 진정 내기 [1] 미스터도 2010.08.31 9019
78 독도캠프를 다녀오신 선생님들 수고하셨습니다. 관리자 2010.08.21 9296
77 많은 관심과 댓글 부탁드립니다. 조성호 2010.08.17 9775
76 2014년 수능체제 개편에 대한 (8월 하순) 공청회 예정 슈퍼마리오 2010.07.28 9204
75 드디어 올 것이 왔군요! 슈퍼맨 2010.07.25 9153
74 6월 10일 대수능 모의평가 한지 해설 file 미스터도 2010.06.11 9684
73 지리올림피아드에관해서 질문 [1] 고니대왕 2010.06.01 14694
72 20100515--김종해-지리도서목록 file 김종해 2010.05.15 11910
71 2010 DMZ 교사 연수 관련 문의 [2] 모찌림 2010.05.14 15829
70 4월14일 kbs 환경스페셜-굴업도 검바위 2010.04.12 11622
69 독도 문제는 지리적 측면에서 접근하여야 한다. [1] 슈퍼마리오 2010.04.07 10001
68 수업자료 비디오 테입 DVD나 파일로 만들어드립니다. 디브이디로 2010.04.01 9496
67 안녕하세요. 위상복입니다. 위상복 2010.03.21 9574
66 안녕하세요. 지리 올림피아드 동호회 새로운 회장입니다. ^^ [1] 동균세상 2010.03.11 11771
65 2010년 독도지킴이 거점학교 모집 공고 [1] file maremore 2010.02.26 1099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