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사 필수 과목화, 문제는 없는가?

현정부의 교육정책은 불안감만 가중

    

오늘 역사교육 강화라는 빌미로 교육과학기술부에서 한국사를 필수로 하겠다는 정책을 발표했다. 지리, 일반사회, 그리고 윤리 등 중등사회과에 속한 관련교과에서 적극적으로 나서서 많은 우려를 표시하고 반대를 했지만, 또 다시 교과부에서 밀어붙인 것이다. 이러한 정부의 정책에 대해 아이들을 가르치는 현장교사의 입장에서 몇가지 문제점에 대한 의견을 피력해 보고자 한다.

대한민국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국사교육을 강화한다는 데는 이론이 없다. 그러나 국사교육 강화의 방법이 많은 문제점을 내포하고 있다.

현 정부 들어서 2014 수능시험개편과 교육과정 개편을 통해 중등 사회과(지리, 역사, 일반사회, 윤리) 교육 전체를 축소시켜 놓고 이제 와서 국사 교육을 강화하겠다니, 현장 교육을 책임지는 교사의 입장에서 정부의 정책을 도무지 종잡을 수가 없다. 더 이상 중등교육을 파행으로 몰아가고 싶지 않다면 국영수 중심의 잘못된 현행 입시제도를 바꾸는 것이 먼저라고 생각한다.

중등 사회과 교육은 지리, 역사, 일반사회, 윤리의 균형잡힌 교육이 이루어질 때 올바른 민주시민을 양성할 수가 있다. 즉 지리는 공간적 측면에서, 역사는 시간적 측면에서, 일반사회와 윤리는 사회규범적 측면에서 접근하고 교육하므로 인해 사회를 정확하게 직시할 수 있는 바람직한 민주시민을 양성할 수 있는 것이다. 지금이라도 더 늦기 전에 잘못된 정책을 바로 잡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현장 교사들도 이해가 되지 않는 출처 불명의 교육과정과 입시제도를 계속적으로 밀어붙이는 현 정부의 교육정책에 대해서는 더 이상 할 말을 잊게 한다.

최근 문제가 되고 있는 독도 문제를 보자. 지리교과의 영토교육을 도외시한 채 국사교육만으로 독도를 지켜낸다고 생각하는 것은 심각한 문제이다. 정치인들의 인기영합적인 놀음에 독도가 점점 위험해 지고 있다. 일반 국민들은 사회과 교육을 잘 모른다. 또한 독도를 어떻게 지켜야 하는지도 잘 모른다. ‘독도를 지키기 위해 국사 교육을 강화 하겠다.’라고 물으면 모두가 찬성이다. 왜냐하면 이런 설문에 반대하면 매국노이기 때문이다. 이러한 맹점을 이용해서 일부 정치인과 정부가 인기 놀음에 이용하는 것은 심각한 문제라고 생각한다.

그러면 국사교육만 강화하면 독도가 지켜진다고 생각하는가? 절대 아니라고 생각한다. 영토교육의 출발점은 지리교육이다. 그리고 지리와 함께 역사와 일반사회 교육이 조화와 균형을 이루면서 실시될 때만이 올바른 영토교육이 되는 것이다. 굳이 이스라엘을 예로 들지 않더라도, 이웃의 일본이 독도 침탈을 위해 얼마나 철저하게 준비하여 접근하는지 생각해 보라. 지리, 역사, 국제법 등등 관련 학문을 총동원하여 압박하고 있지 않은가?

아직도 기회는 있다. 그러나 지금처럼 인기에 영합해서 독도를 이용만 하고 일본에게 빼았기려면 현재와 같은 방법으로 하면 된다. 그러나 진정으로 독도를 지키고, 간도와 대마도를 되찾고 싶으면 총체적인 접근이 필요하다. 독도교육은 국사 교육만으로 안되며 지리와 일반사회(국제법)도 필요하며, 따라서 현정부에서의 갈팡질팡하는 졸속 교육정책에 대하여 대다수 국민들과 교육 현장에서 불안해 하고 있음을 알고 있는지 궁금하다.

현정부는 출범부터 교육정책이 줄곧 불안감만 가중시켜온 느낌이다. 어설픈 정책으로 중등 사회과 교육을 더 이상 혼란에 빠트리지 않으면 좋겠다. 현 정부는 임기가 5년이지만, 대한민국과 대한민국의 교육은 임기가 없다. 영원한 것이다.

*출처 : 다음 아고라/교육토론방(경일여자고등학교 교사 위상복)

원문보기 http://bbs1.agora.media.daum.net/gaia/do/debate/read?sortKey=depth&bbsId=D102&searchValue=&searchKey=&articleId=244314&pageIndex=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한국사 필수 과목화, 문제는 없는가? 위상복 2011.04.23 1553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