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언제나(조회수:258)
첨부파일2669108111130.bmp    
(2007-06-28 00:00:01)









동해 바닷물 파는 ‘봉이 김선달’?
조선일보 | 기사입력 2007-06-28 03:01 | 최종수정 2007-06-28 04:05


미네랄 등 풍부한 해양심층수 개발 미래산업으로 주목 
일본선 2조원대 시장… 국내선 10여개社 참여 “1조원대 시장 이룰 것”


호경업 기자 hok@chosun.com
입력 : 2007.06.28 00:46





  • 시중에 나와있는 생수 값(0.5리터 700~800원)은 이미 휘발유 가격과 맞먹고 있다. 수(水)자원이 세계경제 발전을 좌우하는 중요한 요소로 부각되면서 해양심층수가 미래 산업으로 주목받고 있다. 해양심층수는 햇빛이 도달하지 않는 수심(水深) 200m 이상의 깊은 바다에 존재하는 물. 미네랄을 다량 포함하고 있다.



    지난 2004년 입법예고한 이래 2년이 넘게 국회에서 잠자고 있던 ‘해양심층수 개발 및 관리에 관한 법률’이 지난 25일 국회 농림해양수산위원회에서 통과됐다. 오는 8~9월 본회의에서 최종 통과될 경우 해양심층수 관련 상품개발이 본격화할 전망이다. 일본의 경우 해양심층수 관련 산업 규모는 연간 2조원이 넘는다.

    ◆동해안은 해양심층수 개발 특수

    해양심층수 개발은 동해안에서만 가능하다. 3면의 바다 중 수심 200m 이상의 바다를 낀 유일한 해역이다. 실제 강원도 고성·속초·양양·강릉과 경북 영덕·울진 해안에는 해양심층수 개발을 알리는 플래카드가 곳곳에 붙어 있다. 관련 업체만 10여 개에 달한다. 한 관계자는 “공공재 성격의 물을 개발하는 것이다 보니 지자체 또는 지방공기업이 해양심층수개발 사업을 주도한다”면서 “이들이 민간기업과 제품개발을 함께하는 방식으로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군인공제회가 투자한 워터비스는 “내달 중순 강원도 양양군에 플랜트 설비를 완공







  • 하반기부터 양양해역 18㎞ 부근 수심 1100m 해양심층수를 사용한 화장품을 내놓는다”고 27일 밝혔다. 워터비스는 롯데칠성음료와 함께 해양심층수 혼합음료도 선보일 예정이다.

    48명으로부터 벤처투자를 받은 울릉미네랄은 울릉도 부근 해역 650m 수심에서 물을 끌어올린 뒤 염분을 제거한 후 생수와 기능성 음료 화장품 등으로 개발 판매할 예정이다. 이 회사는 지난해부터 심층수에서 추출한 기능성 소금을 백화점에서 시판 중이다. 강원 고성군·대교 등이 합작설립한 강원심층수도 곧 플랜트를 건설하고 상용화 제품 출시를 준비 중이다.

    ◆일본시장규모는 2조원대

    전 세계적으로는 미국(하와이)과 일본(오키나와)에서 해양심층수 개발이 활발하다. 일본의 경우 생수뿐 아니라 화장품·소주·두부·소금·식품류 등에서 관련 제품이 나오고 있다. 워터비스 추용식 대표는 “우리도 2010년에는 1조원 이상의 시장을 형성할 것”이라며 “국내 시장도 올해를 기점으로 식품·의료·농업·미용·수산 등에서 다양한 제품이 개발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가격을 떨어뜨려야 대중화될 것






  • 기업체 중에는 롯데칠성음료 외에 국순당·애경·현대약품·진로 등도 해양심층수 개발업체와 상용화 가능성을 타진 중이다.


    하지만 높은 가격이 걸림돌이다. 주류업계 관계자는 “심층수가 몸에 좋다는 연구결과가 일본에서 나왔지만 높은 물류비용과 해양심층수 개발비용으로 제품단가가 올라갈 수 있다”고 지적했다. 김홍기 울릉미네랄 사장은 “마시는 물 500㎖ 기준으로 1500원 안팎을 예상하고 있다”며 “한국에 수입돼 있는 해양심층수 관련 제품 가격보다는 훨씬 낮다”고 밝혔다. 한국해양연구원 해양심층수연구사업단 김현주 단장은 “일본만큼 대중화가 된다면 심층수 관련제품 가격은 기존제품의 10~20% 정도 비싼 수준에서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키워드… 해양심층수=인체에 필요한 70여 종 이상의 마그네슘·칼슘·칼륨 등을 다량 포함하고 있다. 경제성이 있으려면 동해처럼 육지와 가까운 곳에 심해(深海)가 위치해 있어야 한다. 한국 외에 미국·일본·노르웨이·대만 등에서 심층수 개발이 활발하다. 일본은 1970년대부터 심층수 개발에 나섰으며 건강·미용·아토피치료 등에 효과를 거뒀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있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