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언제나(조회수:33)
(2009-02-15 00:53:15)

목포, 역간척사업 추진‥'다시 갯벌로'

MBC | 기사입력 2009.02.14 22:30 | 최종수정 2009.02.14 22:33

[뉴스데스크] 

◀ANC▶ 

간척사업으로 조성된 농경지를 다시 갯벌로 만드는 사업이 국내에서 처음으로 추진됩니다. 

농지보다 갯벌 가치가 더 크다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박영훈 기자입니다. 

◀VCR▶ 

전남 진도군 바닷가 마을의 

농경지입니다. 

축구장 크기 100배가 넘는 면적으로 

원래 갯벌이었지만, 

지난 77년 방조제가 들어서면서 

논으로 변했습니다. 

진도군은 이곳의 방조제를 허물고 

바닷물을 다시 끌어들여 

32년 만에 갯벌로 복원하기로 했습니다. 

국내에서는 처음 시도되는 

이른바 역간척 사업입니다. 

최근 농토보다는 갯벌의 가치가 더 소중하다고 

인식한 주민들의 바람이 컸기 때문입니다. 

지어봤자 별로 남는 것이 없는 벼농사보다는 

갯벌 복원에 따른 생태, 문화 관광 소득이 

더 이득이라는 의견이 많았습니다. 

◀INT▶ 김병철/주민 

"방조제는 만들 때는 보릿고개 벗어나기 위해 

논이 필요했지만 지금은 갯벌이 더 중요..." 

방조제가 헐리고 바닷물이 다시 들어오게 되면 

갯벌 복원까지는 6-7년 정도 시간이 

걸릴 전망입니다. 

◀INT▶ 박연수 진도군수 

"토지 매입, 사업기간 중 주민생계 유지방안 등 

구체적 계획 세워 추진..." 

독일과 네덜란드, 영국 등 

대표적 간척국가에서는 이미 갯벌 복원사업이 

활발히 진행되고 있습니다. 

역간척 사업은 

갯벌의 가치와 환경 보존의 중요성을 

다시 일깨우는 사례가 되고 있습니다. 

MBC 뉴스 박영훈입니다. 

(박영훈 기자)

 

한겨레

[환경뉴스] 논을 다시 개펄로, 역간척 사업 추진

기사입력 2008-02-14 13:50 |최종수정2008-02-15 10:20

전남 장흥 역간척 예정지


40여년 방조제 허물어 ‘역간척’…정부 첫 추진
  

‘간척’이란 말은 1990년대 중반까지도 자랑스러운 단어였다. 좁은 땅을 한 뼘이라도 늘려 귀한 쌀을 생산하고, 난공사를 불굴의 의지와 첨단공법으로 극복하는 대견한 일이었다. 농림부에는 간척 담당부서가 있어, 간척을 하지 않으면 정부의 직무유기가 되는 나라였다.

 특히 1990년대 동안 무려 7만㏊의 개펄이 메워졌다. 새만금, 영종도 신공항, 시화, 화옹, 영산강 영암지구 등 대규모 건설 사업은 모두 개펄 위에 자리 잡았다. 고철환 서울대 지구환경과학부 교수는 “우리나라 개펄의 약 40%가 1980년대 말에서 1990년 중반까지의 대규모 간척사업으로 없어졌다”고 말했다.
 그런 도도한 간척의 흐름에 첫 공식적인 브레이크가 걸렸다.

 정부가 전남 장흥에서 40여 년 전 간척사업으로 조성한 논을 다시 개펄로 돌리는 역간척 사업을 추진하기로 한 것이다.
 정부는 13일 개펄복원사업을 포함한 ‘득량만 환경보전해역관리 기본계획’을 해양수산부 등 5개 부처와 전남도가 참여해 마련했다고 밝혔다. 정부 차원에서 간척지를 개펄로 복원하는 사업을 추진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역간척 대상지는 전남 장흥군 회진면 일대로, 1965년 조성한 방조제를 허물고 간척지에 바닷물을 끌어들여 52만㎡의 논을 개펄로 되돌리게 된다.
 이를 위해 간척지인 회진면과 신상리 사이에 길이 3500m의 물길을 내 바닷물이 득량만에서 간척지 안쪽으로 드나들도록 할 예정이다. 이곳엔 과거 개펄이던 곳이 방조제를 쌓아 논으로 개간된 곳이다. 방조제를 허물면 논은 다시 개펄로 돌아가게 된다.

전남 장흥군 안양면 수문리 갯벌


 신상리는 현재 회진면과 육지로 붙어 있지만 1965년 간척사업 이전까지만 해도 덕도란 이름의 섬이었다. 바다의 흔적은 회진항을 거쳐 수동저수지까지 남아 있는 물골에서 겨우 찾을 수 있다. 그 물골마저 회진여객선터미널 근처에서 가로막아 배수구로 바닷물이 겨우 드나들고 있다.
 장흥군은 통수시설 건설로 퇴적물이 쌓여 잃어가던 회진항의 어항 기능을 되살리고 복원된 개펄에 친수공간을 조성해 관광자원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해양수산부는 “우리나라 최초로 간척지를 개펄로 복원하는 사업으로 생태계 보전과 어장 생산성 향상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해양수산부는 현재 하고 있는 타당성 조사가 끝나는 대로 지반과 수심을 측량하는 등 공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전남 득량만은 해양환경이 좋아 예로부터 키조개, 피조개, 새조개 등 조개가 많이 나고 어류 등 수산생물들이 알을 낳고 새끼를 키우는 곳으로 유명했다. 그러나 최근 들어 간척과 매립, 담수호 조성 등 연안개발이 무분별하게 이뤄지고 있는데다 축산폐수와 농업폐수가 늘어나 해양오염이 갈수록 심해지고 있다.

 정부가 이번에 득량만 기본계획을 세운 것도 이런 위기의식의 발로이다. 정부는 이 기본계획에 따라 2012년까지 득량만 일대의 오염물질의 적정관리와 해양생태계 보전과 복원을 통해 생산성을 높이기 위한 22개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이 가운데 눈길을 끄는 것이 득량만 잘피군락의 보전이다. 수생식물인 잘피는 해양생물의 산란·서식지로서의 가치가 알려지면서 기존 잘피밭 보전을 물론 사라진 곳엔 복원하려는 시도가 활발하다.

조홍섭 환경전문기자 ecothink@hani.co.k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2 [지형,지역]우주에서 봐도 아름다운, 백두산의 겨울 풍경 관리 2009.07.30 4578
141 [인구]30세前 출산율 10년새 '반토막' 관리 2009.07.30 4709
140 [지형]"난 모랫길에 차 세웠을 뿐이고... 헉, 밀물!" 관리 2009.07.30 3510
139 [기후,환경]뜨거워진 한반도 전염병이 몰려온다 관리 2009.07.30 3863
138 [기후,환경]기후변화 대응 모범국 핀란드를 가다-자연환경 활용, 재생에너지 비율 세계 3위에 관리 2009.07.30 4907
137 [지역]신년 해는 왜 울산 간절곶에 맨 먼저 뜰까? 관리 2009.07.30 4824
136 [영토] 다큐영화 ‘미안하다 독도야’… 극장도 관객도 외면 ‘찬밥 신세’ 관리 2009.07.30 4873
135 [지도] 日 인터넷에 전세계 ‘냄새 지도’ 서비스 관리 2009.07.30 4538
134 [GIS] 지도로 본 암사망률 관리 2009.07.30 4978
133 [도시, 기후]'먼로風' 실체 국내 첫 확인='고층빌딩의 복병' 태풍급 강풍, 서울에 휘몰아친다 관리 2009.07.30 4740
132 [기후]일사량 전국 1위 '태양의 도시 목포' 관리 2009.07.30 7689
131 [기후,자원]전국 ‘바람 지도’ 나왔다 관리 2009.07.30 4824
» [환경]목포, 역간척사업 추진‥'다시 갯벌로' 관리 2009.07.30 6281
129 [기후]20일, 잔인한 황사 예고편이 시작되다 관리 2009.07.30 4414
128 [GIS] 위성영상과 생물지리학적 방법으로 추정한 은신처 관리 2009.07.30 453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