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언제나(조회수:151)
첨부파일1150.bmp    
(2007-12-26 00:00:01)

초대형 황사폭풍사진 공개<고려대기환경硏>


연합뉴스|기사입력 2007-12-26 16:53 |최종수정2007-12-26 17:20










(청주=연합뉴스) 박재천 기자 = 충북 청원군의 고려대기환경연구소(소장 정용승)는 6년여 전 몽골에서 발생한 금세기 최대의 먼지폭풍(황사) 위성사진을 26일 공개했다.

2001년 4월 7일 촬영된 이 사진은 이 연구소가 미국해양대기청(NOAA)에서 받아 연구자료로 보관해 오던 것이다.

정 소장은 "오늘 미국 우주항공국(NASA.나사)이 당시 먼지폭풍 위성사진을 처음으로 언론에 배포했다"며 "나사 자료를 증명하는 한편 실시간으로 관측했던 우리 것이 더욱 선명하다고 판단돼 공개하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당시 발생한 황사는 10일 뒤에 미국 본토에서 관측됐을 정도로 초대형이었다는 것이 정 소장의 설명이다. 중국 지린성의 경우 시정거리가 20m에 불과했다고 한다.

위성사진에도 먼지폭풍이 회오리 모양의 구름에 말려 만주 전역과 북한 압록강 일대 등을 뒤덮고 있는 장면이 잘 나타나 있다.

정 소장은 "한랭전선과 강한 저기압에 의해 초대형 먼지폭풍이 발생했던 것"이라며 "보통 영향을 미치는 범위가 가장 큰 것이 사하라폭풍이라고 여기는데 황사는 그 보다 먼 거리까지 이동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좋은 자료"라고 강조했다.









jcpark@yna.co.kr

(끝)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