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벚꽃 작년보다 8일 빨리 핀다

2009.07.29 23:53

관리 조회 수:1704

이름언제나(조회수:289)
첨부파일266970.bmp    
(2007-03-06 00:00:01)

"벚꽃 작년보다 8일 빨리 핀다" 
 
[연합뉴스 2007-03-06 11:17]  
 
제주엔 벚꽃도 활짝 
서귀포 이달 18일께 첫 꽃망울…평년보다는 11일 빨라


(서울=연합뉴스) 전준상 기자 = 올해 벚꽃이 피는 시기는 작년보다 8일정도 빨라질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은 "올해 2월 전국의 평균 기온이 영하 1.9도∼영상 10.2도의 분포로 평년보다 2∼4.8도 높은 데다 3월 중순부터 4월 상순까지의 평균 기온도 이동성 고기압의 영향으로 예년 수준을 상회할 것으로 예측되는 만큼 올해 벚꽃 피는 시기는 작년보다 8일 빠를 것으로 예상된다"고 6일 밝혔다.


평년과 비교해서는 11일 빠를 것으로 전망됐다.


이에따라 올해 벚꽃은 제주 서귀포에서 이달 18일께 가장 먼저 꽃망울을 터뜨리겠고 남부지방은 3월19∼24일 중부지방은 3월25일∼4월5일 중부내륙 산간지방은 다음달 6일 이후에 각각 꽃이 필 것으로 보인다.


전국 주요 벚꽃관광지의 개화 예상시기는 하동 쌍계사 십리벚꽃길이 3월22일 진해 제황산 벚꽃동산이 3월24일 서울 여의도 윤중로와 청주 무심천변 3월27일 전주-군산 번영로가 4월2일 등이다.


다음은 지역별 관측소 기점으로 본 벚꽃의 개화 예상시기.




chunjs@yna.co.kr(끝)
<모바일로 보는 연합뉴스 7070+NATE/ⓝ/ez-i>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