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까지 상암경기장 교통통제

2009.07.29 21:05

관리 조회 수:2487

이름관리자(sysop)(조회수:1247)
(2002-06-24 00:00:01)

한국과 독일이 월드컵 결승 진출을 놓고 맞붙는 25일 서울시내에 자동차 홀짝제가 시행되고 상암동 월드컵경기장 주변도로 등 시내곳곳에서 교통이 통제된다.

이에 따라 이날은 끝자리 번호가 홀수인 차량의 운행이 오전 7시부터 오후 10시까지 금지된다.

시는 또 월드컵 행사관련 차량의 원활한 소통을 위해 25일 정오부터 밤12시까지 수색로·성산로·강변북로·가양로 등에서 월드컵경기장으로의 진입을 통제한다.

단 대중교통과 월드컵경기 주차권 부착차량 지역주민 차량은 통행이 가능하며 내부통제선인 중암교차로∼난지IC(남북방향) 상암교∼경기장 서측 임시주차장간은 대중교통과 주차권 부착차량만 운행할 수 있다.

대신 경기장으로 이어지는 시내버스를 늘려 10개 노선 223대를 추가 운행하고 지하철 당산·공덕·불광역에서 경기장까지 셔틀버스 3개노선 60대가 경기전후 3시간동안 운행된다.

시는 이날 시청앞 광장과 광화문 네거리에서 사상 최대 규모의 길거리 응원이 펼쳐질 것으로 보고 낮 12시를 전후해 단계별로 교통 통제에 들어간다.

1단계로 소공로입구(조선호텔앞) →롯데호텔 을지로1가·무교동 →시청 을지로1가·무교동∼서소문·남대문간 도로를 각각 통제하며 이어 2단계로 소공로∼시청∼세종로간을 추가로 통제하는 한편 세종교차로∼남대문간만 정상 소통시킬 예정이다.

지하철의 경우 오전 7∼10시 오후 5∼8시 경기가 끝난 오후 10시30분 이후 평소 러시아워처럼 2분30초∼3분 간격으로 단축되며 종착역 도착시각으로 다음날 오전 3시30분까지 연장 운행된다.

문화일보/이종석기자 jslee@munhwa.co.kr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