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겨레신문] 2010년 05월 26일 ‘내셔널지오그래픽’ 동해·일본해 대등 표기 

 

‘일본해(동해)’→‘동해/일본해’로 바뀌어
미국의 세계적인 지리학회인 내셔널 지오그래픽이 인터넷 지도 서비스에서 ‘동해/일본해’(East Sea/Sea of Japan)를 대등하게 병기하고 있는 것(사진)으로 25일 확인됐다.

내셔널 지오그래픽은 2001년 1월 이후 줄곧 지도책과 벽걸이 지도 등에 ‘Sea of Japan(East Sea)’이라는 식으로 동해를 일본해 뒤의 괄호 안에 표기해 왔다. 내셔널 지오그래픽의 인터넷 지도는 올해 마이크로소프트(MS)가 제공한 것으로, 멀티미디어 기술을 이용해 3차원(3D) 입체영상으로 보여주는 빙 지도(Bing Maps)에도 이런 병기원칙이 그대로 적용됐다.

프랑스 리옹3대학의 이진명(한국학·한국근현대사) 교수는 “마이크로소프트는 1995년부터 발간해 온 엔카르타 지도를 2009년판을 마지막으로 내지 않고 있으며, 최종판에도 동해가 일본해 뒤의 괄호 속에 병기돼 있었다”면서 “따라서 마이크로소프트의 동해/일본해 병기는 앞으로 세계적으로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교수는 이어 “동해와 일본해를 병기한 것은 구글 어스가 2008년 4월부터 채택해 적용하고 있는 ‘현지어 명칭 우선 원칙’과 동일한 것”이라며 “현지어 우선 원칙은 바다에 접한 연안국에서 사용하는 명칭을 우선적으로 대등하게 병기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내셔널 지오그래픽 지도 사이트의 지도를 확대해서 보면 한국 쪽에는 ‘동해/일본해’로 동해를 먼저 쓰고, 일본 쪽과 러시아 쪽에는 ‘일본해/동해’로 일본해를 먼저 쓰고 있다. 이 지도에 울릉도는 ‘Ulleung Island’로 표기됐으나, 독도는 표기되지 않고 있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