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언제나(조회수:194)
첨부파일194.bmp    
(2007-10-23 00:00:01)










대륙 크기... 태평양 떠다니는 두 개의 ‘쓰레기 섬’
팝뉴스 | 기사입력 2007-10-23 10:29 | 최종수정 2007-10-23 10:47












“텍사스주 두 배 넓이의 거대한 쓰레기 섬이 샌프란시스코와 하와이 사이 태평양에 떠돌고 있다.”(UPI)


한반도의 6배 넓이에 해당하는 동쪽 태평양 거대 쓰레기 지대에 대한 설명이다. 미 언론 샌프란시스코 게이트는 이를 두고 “대륙 크기의 쓰레기 스튜”라고 불렀다.


한편 서쪽 태평양 거대 쓰레기 지대도 존재하는 데 그 위치는 일본과 하와이 사이이다.


둘을 합쳐 태평양 거대 쓰레기 지대(Great Pacific Garbage Patch)라 부른다.


지난 20일 해외 언론들에 소개되면서 관심을 끌고 있는 태평양의 쓰레기 섬 혹은 쓰레기 늪은 80%가 비닐과 플라스틱으로 이루어져 있다.


원형 순환 해류와 바람 때문에 쓰레기들이 이곳에 ‘갇히게’되어 쓰레기 섬이 만들어졌다. 이 지대는 1950년대부터 10년 당 10배 크기로 늘어나 현재의 거대한 규모로 성장하게 되었다.


전 세계에서 쏟아져 나온 비닐과 플라스틱이 떠다니다 두 곳에 집결되어 쓰레기 섬이 만들어졌다.


쓰레기 섬은 천천히 움직이면서 바다 생물들을 희생시킨다. 거북은 비닐을 먹이로 알고 삼키는 경우가 많다. 또 바닷가로 밀려들어 부근을 거대한 쓰레기 매립지로 만드는 재앙을 일으킨다.


태평양 쓰레기 섬은 인류가 창조한 가장 큰 인공물이다. 다이아몬드처럼 영원한 플라스틱은 한해 약 900억 킬로그램 이상이 생산되며 10%가 바다로 유입되며(그린피스 자료) 그 중 70%는 가라앉고 30%는 바다 위를 유령처럼 떠다니고 있다.


(사진 : 환경운동단체 그린피스 홈페이지)


오은 기자 (저작권자 팝뉴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