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언제나(조회수:200)
첨부파일114.bmp    
(2007-07-28 00:00:01)

















‘잠 못드는 밤’ 시작됐다
서울신문 | 기사입력 2007-07-28 02:48


폭염과 열대야 현상으로 무력감이 늘면서 시민들이 일상 생활리듬이 깨지고 건강마저 위협받고 있다.












기상청은 연일 찜통더위가 이어지는 가운데 27일 서울지방 아침 최저기온이 25.3도를 기록 열대야 현상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강릉 28.7도 부산 26.5도 여수 25.8도 대구 25.5도 광주 25.4도 제주 25.3도 등 전국적으로 열대야 현상을 보였다. 열대야는 아침 최저기온이 25도를 웃도는 경우를 말한다.

본격적인 폭염·열대야는 이제부터 시작이다. 의사들은 폭염과 열대야가 이어지면 자칫 건강을 해치기 쉽고 근로사고가 일어날 수 있다며 규칙적인 생활로 극복하라고 조언했다.

사무실 하품 소리 작업현장 생산성 저하

금융기관에 다니는 김재성씨는 하루종일 하품을 달고 지냈다. 과로·과음하지 않았는데도 고객들에게 민망할 정도로 하품이 나온다. 잠을 잔 것 같지 않고 머리도 무겁고 피곤해 집중력도 떨어졌다. 갖가지 운동으로 건강 하나는 자신있다던 김씨도 폭염·열대야 현상에는 맥을 추지 못했다.

서울 여의도 윤중초등학교 앞 가로수 터널 한쪽. 대낮인데도 불법 주차하고 잠을 자는 사람이 부쩍 늘었다. 밤새 뒤척이다 기운이 빠진 시민들이 근무 중에 쏟아지는 졸음을 참지 못해 시원한 곳을 찾아나온 것이다. 택시 기사 샐러리맨 고급 승용차를 갖고 나온 사람도 있다. 택시 기사 이성규씨는 “열대야 때문에 잠을 이루지 못해서인지 자꾸만 눈이 감겨 시원한 곳이 나타나기에 무조건 한숨 자려고 차를 세웠다.”고 말했다.

산업현장도 비상이 걸렸다. 아산 탕정 삼성 트라팰리스 건설 현장에서는 아예 휴게실에 숙면 취침 공간을 마련했다. 점심 시간도 30분 늘리고 근로자들에게 차양 달린 모자와 얼음 조끼를 제공하고 있다. 조병철 소장은 “폭염과 열대야로 생산성이 떨어지는 것은 감수할 수 있지만 안전사고로 이어지는 것을 막기 위해 잔뜩 긴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홍승봉 삼성서울병원 신경과 수면클리닉 교수는 “온도가 올라가면 체온조절을 위해 중추신경계 작용이 활발해져 잠이 오지 않는다. 숙면을 취하려면 체온이 깨어 있을 때보다 1∼2도 낮아야 하는데 열대야 현상이 일어나면 자주 깨기 때문에 아침에 일어나도 머리가 무겁고 피곤하다.”고 설명했다.

냉방병 조심… 규칙적인 생활을

의사들은 열대야를 완전히 극복하기는 어렵지만 가능한 한 낮에 신체 활동을 늘려서 몸을 피곤하게 하라고 권한다. 자기 전에 간단한 목욕으로 땀을 제거하면 숙면을 취할 수 있다.

하지만 밤새 에어컨을 켜두기보다는 잠자리에 들기 전 1∼2시간 동안 가동시켜 기온을 낮춘 뒤 끄고 자는 것이 좋다. 카페인이 든 음료는 피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술은 오히려 숙면을 방해한다. 각성 성분이 있는 담배 역시 멀리해야 한다. 차가운 물보다 미지근한 물로 샤워하는 것이 긴장감을 푸는 데 도움이 된다. 이정권 삼성서울병원 가정의학과 교수는 “잠자기 2시간 전에는 심한 운동과 집중하는 작업을 피하고 운동도 이른 저녁 시간에 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이 교수는 “지나친 수분 섭취는 식욕 부진의 원인이 되고 낮잠은 점심 식사후 20∼30분이 좋다.”고 말한다. 낮잠이 30분 이상 늘어지면 정작 밤에 불면증으로 이어진다.

에어컨을 겨더라도 틈틈이 외부의 바람을 쐬는 것이 좋다.1시간마다 10분씩 창문을 열어 환기를 시키는 것이 바람직하다.

실내 기온이 25℃ 이하로 내려가지 않고 실내외 기온차가 5℃를 넘지 않도록 조절해야 냉방병에 걸리지 않는다.

류찬희기자 chani@seoul.co.kr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