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언제나(조회수:172)
첨부파일192.bmp    
(2007-10-21 00:00:01)











서울시 `세계디자인수도로 첫 지정(종합)
연합뉴스 | 기사입력 2007-10-21 14:44


2010년부터 1년간 지위부여..서울 브랜드 가치 높아질 듯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서울시가 `세계 디자인 수도(WDC.World Design Capital)로 지정됐다.

국제산업디자인단체 총연합회(ICSID) 페터 첵 회장은 20일(현지시각)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ICSID 총회 폐막식에서 서울을 2010년도 세계디자인수도로 지정. 발표했다고 서울시가 21일 밝혔다.

세계디자인수도는 `디자인을 통해 경제를 발전시키고 문화를 풍요롭게 함으로써 시민의 삶의 질을 개선하자는 취지로 페터 첵 회장이 창안한 제도이며 서울은 2010년부터 1년간 디자인수도로서의 지위를 부여받게 됐다.

이에 앞서 이탈리아의 토리노가 `디자인 수도 시범도시로 지정된 바 있으나 디자인 수도로 공식적으로 지정받은 도시는 서울이 처음이다.

첫 세계디자인수도 지명 경쟁에는 서울 외에도 싱가포르와 두바이 등이 뛰어들었으나 서울은 부시장급 디자인서울총괄본부를 신설하고 디자인산업 지원의 중추 역할을 할 월드디자인플라자를 건립키로 하는 등 디자인에 대한 관심을 인정받아 경쟁도시를 제친 것으로 알려졌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 세계디자인수도라는 브랜드를 활용해 ICSID 주최 국제회의 등 다양한 국제회의와 행사를 유치할 수 있고 서울에서 생산된 제품이나 서비스를 마케팅할 때 부가가치를 높일 수 있다"고 말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폐막식에 참석 지정 수락연설을 통해 "디자인은 서울 경제를 성장시키는 원동력"이라며 "지금까지 `한강의 기적과 `IT(정보기술) 강국으로 세계를 놀라게 했는데 이제는 디자인으로 세계의 주목을 받겠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이어 "디자인수도 지정을 계기로 디자인 산업에 창조적인 에너지를 불어넣고 `디자인이 세계를 바꾸는 힘이란 메시지를 발산하는 중추도시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시는 세계디자인수도 지정에 따라 국제사회에서 뚜렷한 이미지가 없었던 서울이 `디자인 도시란 이미지를 바탕으로 서울산 제품의 가치 상승 등 도시 브랜드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서울시는 ▲디자인 관련 소재.가공기술 등 디자인 산업 전반의 경쟁력 강화 ▲2005년 7조원대였던 디자인 시장 10년 내 15조원대로 성장 ▲선진국의 80% 수준인 디자인 경쟁력 2010년까지 90%로 상승 ▲디자인 전문기업 1천575개에서 5년 내 2천500개로 증가(고용 창출 2만4천명) 등의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시는 이 같은 기대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WDC 지정을 활용할 수 있는 사업을 적극 개발하고 ▲국내외 매체 홍보를 통해 서울의 브랜드 가치를 높일 계획이다.

서울시는 내년 3월까지 ICSID와 세계디자인수도로서의 권리.의무 등을 종합적으로 규정한 협정(MOA)을 체결하는 한편 내부적으로 WDC 서울조직위원회 등을 구성해 관련 사업을 체계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sisyphe@yna.co.kr

(끝)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