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연자원의 마지막 보고를 잡아라

서울신문 기사입력 2008-09-13 01:15 


[서울신문]북극은 지구 자원의 마지막 보고다. 북극을 뒤덮고 있던 얼음이 지구온난화의 영향으로 녹아내리자, 각국은 이 차가운 바다에 경쟁적으로 진출하고 있다. 최근에는 북극 주변국의 국경 논쟁이 분쟁으로 비화될 수도 있다는 경고도 들린다. 늦었지만 우리나라도 북극 진출에 주도권을 쥐고 있는 캐나다와 손잡고 2010년부터 북극해에서 지질 및 지리 탐사에 나서기로 했다. 각국이 북극을 노리는 이유를 알아보고, 정작 ‘옛 주인’은 외면당한 채 벌어지는 치열한 경쟁의 현장을 둘러본다.

총성 없는 전쟁이 시작됐다. 마지막 자원의 보고를 둘러싼 각국의 영유권 다툼은 점입가경이다. 먼 훗날 일어날 이야기가 아니다. 상황은 이미 급박하게 돌아가고 있다. 

북서항로 선점 위해 주변국 경쟁치열 

러시아는 지난해 8월 해저 4000m 북극점에 국기를 꽂았다. 핵추진 쇄빙선에 최첨단 잠수정까지 동원했다. 러시아 TV방송은 이 과정을 러시아 전역에 생방송했다. 

주변국들은 즉각 반발했다. 스티븐 하퍼 캐나다 총리는 “있을 수 없는 일이 일어났다.”고 분개했다. 북극 문제는 영토 주권을 넘어선 국가 안보와 직결되는 사안이라는 것이다. 미국, 덴마크, 노르웨이 등도 비슷한 반응을 보였다. 그만큼 지금 각국은 북극 영유권 선점에 국가의 사활을 걸고 있다. 

문제는 북극해의 만년빙이 녹으면서 시작됐다.1979년 이후 260만㎢의 만년빙이 녹아 바다가 됐다. 한반도의 13배에 이르는 넓이다. 기후학자, 환경학자들은 생태계 교란과 자연환경 파괴 등을 걱정했다. 

이 ‘지구의 불행’은 빙하로 막혔던 북극해가 녹으면서 북서항로가 뚫리는 계기를 제공했다. 북극을 통과하는 북서항로는 대서양과 태평양을 잇는 최단거리다. 파나마 운하를 통과하는 기존 항로보다 9000㎞ 이상 가깝다. 

세계 언론은 “북서항로를 선점하는 국가는 황금알을 낳는 거위를 차지하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당장 북극권 국가들의 영유권 다툼이 시작됐다. 

풍부한 자원 노린 영유권 다툼 가속화 

문제는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각국은 북극에 매장된 원유와 천연가스에 주목하기 시작했다. 지난 7월 미 지질조사국(USGS)은 “북극권에 900억 배럴의 원유가 묻혀 있다.”고 발표했다. 전 세계 원유 매장량의 13%에 해당한다. 천연가스는 47조 3000억㎥가 매장돼 있다. 전 세계 매장량의 30%에 이른다. 

불과 몇 년 전까지도 북극 자원은 ‘그림의 떡’이었다. 매장량이 많아도 다가갈 수가 없었기 때문이다. 오일 메이저들은 “북극해의 얼음을 깨고 원유를 채굴하려면 배보다 배꼽이 더 커진다.”고 했다. 그러나 이제 상황이 달라졌다. 지구온난화는 예상보다 훨씬 빨리 진행되면서 시추선의 접근도 하루가 다르게 쉬워지고 있다.‘북극 자원 전쟁’이 시작되고 있는 것이다. 

각국 군사훈련… 물리적 충돌 우려 

먼저 실력 행사에 나선 나라는 러시아다. 러시아는 “북극해를 가로지르는 로모노소프 해령(海嶺)이 시베리아 대륙에서 뻗어나가고 있다.”고 주장했다.‘유엔해양법조약’이 대륙에서 뻗어나간 해저 대륙붕을 영토로 인정하고 있다는 점을 염두에 둔 주장이다. 로모노소프 해령 주변 해역은 120만㎢에 이른다. 한반도의 6배 넓이다. 

군사행동도 이어졌다. 러시아 폭격기는 매주 북극해 상공에서 모의 훈련을 하고 있다. 해상에선 원자력 쇄빙선 8척이 빙하 지역을 순찰하고 있다. 북극해 감시를 위한 인공위성은 5년 안에 7기를 발사할 계획이다. 

미국도 맞불을 놓았다. 미국은 올해 북극해에 접한 알래스카에서 대규모 군사훈련을 실시한다. 

또 쇄빙선 3척을 투입하고 해안경비대에 87억달러(8조 7000억원)의 예산을 지원한다. 

캐나다는 지난달 대규모 군사훈련을 실시했다. 또 북단 레졸루트 베이와 버핀섬에 전투훈련소 설립을 추진한다. 덴마크, 노르웨이도 영유권을 주장하면서 북극 심해 탐사에 들어갔다.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군사적 충돌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21세기 신냉전의 현장은 다른 곳이 아닌 북극해가 될 가능성이 크다.”고 진단했다. 

박창규기자 nada@seoul.co.k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52 [기후] "뭐, 이런 날씨가 다 있어?"… 낙뢰 피해도 잇따라 관리 2009.07.30 4815
651 "'통섭'의 시대, 과목 칸막이만 높이는 수능 개편안" 햇빛눈물 2010.08.24 4812
650 [환경,지형]람사르총회 개막-CO₂ 흡수, 오염된 물 자연정화 … 습지는 ‘생태계의 콩팥’ 관리 2009.07.30 4772
649 인구 4만 산골에 박물관 20곳…한해 관람객 100만 돌파 햇빛눈물 2010.07.19 4765
648 주거의 사회학, 어디 사세요? 햇빛눈물 2010.05.18 4760
647 [자원]세계최대 추적식 태양광 발전소 준공 관리 2009.07.30 4747
646 축구전쟁 햇빛눈물 2010.05.26 4737
645 [도시, 기후]'먼로風' 실체 국내 첫 확인='고층빌딩의 복병' 태풍급 강풍, 서울에 휘몰아친다 관리 2009.07.30 4731
644 [지형]벌거벗은 지구의 모습은?…지질도 공개 관리 2009.07.30 4724
643 [주거의 사회학](1부)뿌리없는 삶-④같은 사람, 다른 삶 햇빛눈물 2010.05.26 4722
642 “진짜 서울의 중심점은 남산 정상” 햇빛눈물 2010.04.19 4718
641 [인구]30세前 출산율 10년새 '반토막' 관리 2009.07.30 4705
640 [기후,환경] 빙하가 녹아서… 이탈리아-스위스 국경 모호해져 재설정 추진 관리 2009.07.30 4694
639 [교통,환경] 세계 최초 '굴포운하' 548년만에 재개되나 관리 2009.07.30 4658
638 중국 ‘두자녀 정책’ 전환 준비 햇빛눈물 2011.03.16 464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