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7년전 서울 담은 지도 발견

2009.07.29 21:34

관리 조회 수:1854

이름조성호(조회수:1737)
(2003-09-05 00:00:01)

대경성 정도 햇빛… 복원작업
서울시는 일제시대 당시 청계천을 비롯한 서울의 모습을 표기한 대경성 정도(大京城 精圖)를 발견복원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31일 밝혔다.
시 지적서고에서 발견된 대경성 정도는 일제시대인 1936년 8월15일 경성부(현 서울시)가 발간당시 화폐로 15원에 시중에 판매한 지도다.당시 서울시내 전체의 도로와 철도·하천·농경지 등 토지이용 상황과 학교·공장·경찰서 등 주요 건물들을 6000분의 1 축적으로 모두 32장에 담고 있다.
이에 따라 시는 대경성 정도를 복원원본은 시가 보관하고 복사본은 역사자료로서 충북 제천 지적박물관에 제공하는 한편 청계천 주변을 별도 도면으로 제작청계천 전시관을 통해 일반에게 공개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지적박물관이나 국립지리원 등에 확인한 결과현재까지 이 지도를 소장하고 있는 곳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으나 유물적 가치 여부는 아직 알 수 없다."고 말했다.

[대한매일] 2003-09-01

XE Login